본문 바로가기

나름괴담연구소(나름공포연구소)

레전드 미제 사건①…"장충동 목욕탕 살인사건" 본문

펌글모음

레전드 미제 사건①…"장충동 목욕탕 살인사건"

괴담연구소장
반응형

1985년 대에 우리나라에 대중목욕탕이 많았다. 집에 샤워 시설이 많이 없었던 터라 이 시기에 대중목욕탕은 지금의 주유소만큼이나 큰 사업거리였다.

 

주말이 되면 가족 단위의 인파가 물 밀듯이 밀려와 목욕탕은 인산인해였다. 보통 이 시기에 목욕탕은 아침 6시에 문을 열어 저녁 8시까지 영업을 하는 게 통상적이었다.

 

금요일 저녁 7시 반을 넘어 장충동에 위치한 대중목욕탕 사장 K 씨는 손님도 다 나가고, 슬슬 문 닫을 준비를 했다. 마침 비가 억수 같이 쏟아져 손님도 별로 없던 터라 평상시보다 일찍 문을 닫으려는 순간, 손님 한 분이 터벅터벅 목욕탕 입구로 걸어왔다.

 

하루 평균 300mm 비가 쏟아지던 시기라 앞이 잘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이 여인이 K 씨 눈앞에 이르렀을 때 K 씨는 깜짝 놀랐다. 모습이 너무 독특했기 때문이다.

 

빨간 우산에 빨간 코트 형태의 우의를 입고 있었다. 입술은 파르르 떨려 있었고, 감기 몸살에 걸린 사람처럼 몸을 바스르르 떨고 있었다.

 

“영업 안 하세요?”

 

“아..비도 많이 오고 이제 문을 닫으려고 하는데요?”

 

“죄송한데, 잠시 샤워 좀 하고 나올게요. 뜨거운 물에 잠깐만 몸을 담그고 싶어요. 제발 부탁입니다.” 목

 

욕탕 사장 K 씨는 너무 떠는 여자가 안쓰러워 그만 여자의 부탁을 수락했다.

 

“그럼 얼른 탕에 몸만 담그고 나오세요. 곧 문을 닫을 거니까, 얼른 씻고 나오세요”

 

고맙다는 말을 던진 이 여자는 바로 탕 속에 들어갔고, 그렇게 시간은 흘렀다. 8시가 넘자 K 씨는 약간의 조바심을 냈지만, 그래도 기다리는 미덕을 갖고 문 닫을 준비를 했다.

 

이 목욕탕에 청소와 때밀이를 하는 종업원은 일찍 퇴근한 상황이라 사장이 직접 청소를 해야 할 상황이었다. 8시 반이 돼도 여자가 나올 기미가 안 보이자 결국 K 씨는 여탕 입구에 문을 두들겼다.

 

“손님 1시간이 다 돼가요. 이제 마무리하시고 나오세요. 저도 청소하고 문 닫고 집에 가야지요”

 

몇 번의 노크와 말에도 안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다. 사장의 손엔 땀이 서서히 났고, 문을 열지 말지 고민을 하며 다시 큰소리로 했던 말을 반복했다. 그리고 노크 소리는 더욱 크게 손에 힘을 주었지만 아무런 인기척을 느낄 수 없었다.

 

결국 사장은 문을 열고 목욕탕 안을 들여다 봤다. 사장은 꿈을 꾼 듯한 느낌이었다고 훗날 회상했다. 탕 속은 온통 붉은색으로 물들어져 있었고, 여인은 두 눈을 부릅뜬 채 사장을 주시하고 있었던 것이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는 사장의 말은 듣는 이로 하여금 소름 돋게 만든다.


경찰 신고로 이 사건은 수사에 들어갔지만 끝내 해결되지 못했다. 목욕탕에는 사장과 이 여자 뿐이고, 여자의 사인은 날카로운 도구(회를 뜨는 칼 같은 물체)에 난도질된 상태였다. 살해 도구는 찾질 못했고 자살인지 타살인지도 밝히지 못했다.

 

가장 유력한 용의자인 목욕탕 사장은 아무런 살해 동기가 없었다. 10년 넘게 이곳에서 목욕탕을 운영했고, 가족과 단란하게 사는 지극히 평범한 인물이었다.

 

밀폐된 공간이기도 한 이 목욕탕에 이 여자는 무참하게 죽은 것이다. 결국 사장은 목욕탕을 처리하고 지방으로 이사 간 것으로 알려졌다.

반응형

[숫자th]가 붙은 게시물은 직접 번역한 게시물로 만약 동영상 제작등을 원하실 경우에는 [공지사항]을 반드시 확인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퍼가기'를 하실 경우에는 반드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